이젠 아무도 베르그송을 논하지 않는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