마흔, 시간은 갈수록 내 편이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