유럽, 우리 함께 오길 잘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