바람이 분다, 걸어야겠다